• 다우 산업  14,578.54  52.38   + 0.36%
  • 니케이 225  12,135.02  262.89   - 2.12%
  • 영국 FTSE 100  6,411.74  24.18   + 0.38%
  • 나스닥 종합  3,267.52  11.00   + 0.34%
  • 상해종합  2,234.40  2.22   - 0.10%
  • 프랑스 CAC 40  3,731.42  19.78   + 0.53%
  • S&P500  1,569.19  6.34   + 0.41%
  • 항셍  22,299.63  165.19   - 0.74%
  • 독일 DAX  7,795.31  6.22   + 0.07%
  •       
시황분석
전국 각처에 있는 개인투자자들의 성공투자를 지원하겠습니다

코로나 확진 가장 많았던 하루…증시 감싸는 '셧다운' 우려

bc01c9f0f154e51080ce782d578de1ae_1593395949_0937.png


코로나19(COVID-19) 확산세가 멈추질 않고 있다. WHO(세계보건기구)가 28일(현지시간) 전 세계 일일 확진자가 19만명을 기록해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고 밝혔다. 미국도 일부 주에서 신규 감염자 급증에 다시 경제 셧다운을 강화하겠다고 밝혀 투자심리가 악화될 것이라는 우려가 커진다.


29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지난 26일(현지시간) 뉴욕증시에서 블루칩(우량주) 클럽인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730.05포인트(2.84%) 급락한 2만5015.55를 기록했다. 대형주 위주의 S&P(스탠다드앤푸어스) 500 지수도 74.71포인트(2.42%) 떨어진 3009.05,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종합지수 역시 259.78포인트(2.59%) 하락한 9757.22로 마감했다.


인구 약 3000만명의 대형주 텍사스가 술집을 다시 폐쇄하면서 재봉쇄에 대한 우려가 증시를 짓눌렀다. 연방준비제도(연준)의 은행 스트레스테스트 결과도 증시 약세에 한 몫했다. 연준은 미국의 대다수 은행들이 재무적으로 건전하지만, 코로나19에 따른 경제적 충격이 심각할 경우 일부 은행이 최소 자기자본 규정을 위배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3/4분기 은행들의 자사주 매입과 배당금 확대를 금지했다. 이에 은행주들이 일제히 하락했다.


캘리포니아주에 이어 미국에서 인구가 두번째로 많은 텍사스주는 코로나19 확산세가 좀처럼 잡히지 않자 지역 내 술집들을 다시 폐쇄키로 결정했다. AFP통신에 따르면 그레그 애봇 텍사스 주지사는 행정명령을 통해 이날 정오부터 지역 내 모든 술집 영업을 중단하라고 지시했다. 다만 배달이나 포장 주문은 허용했다. 식당은 영업이 가능하지만 총 수용인원의 50%까지만 받도록 허용했다. 100명 이상 모임이나 행사의 경우 지방정부의 승인이 필요하다.



bc01c9f0f154e51080ce782d578de1ae_1593395992_0731.png

 

이런 가운데 WHO는 28일 전세계 확진자가 19만명으로, 사상 최고를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이전 사상 최고치는 지난 26일의 18만명이다. 누적 확진자는 1000만명을 돌파했다.

코로나19에 따른 셧다운 우려가커지면서 이날 국내 증시도 매물 출회가 예상된다. 미중 무역분쟁 리스크가 여전한데다 이번 주 주요 경제지표 발표를 앞두고 있다는 것이 부담으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서상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지난 금요일 글로벌 증시가 코로나 재확산에 따른 경제 셧다운 강화, 금융과 FANG 기업에 대한 악재성 재료로 급락했다"며 "한국 증시도 이 영향으로 하락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그러나 코로나19 확산세가 미국 등 특정 지역에 집중된다는 점에서 크게 우려할 일은 아니라는 반론도 나온다.

이승훈 메리츠증권 연구원은 "재확산은 특정 지역에 집중된 것이기 때문에 3~4월 같은 경제 봉쇄보다는, 지역별 봉쇄완화 지연의 형태일 가능성이 높다"며 "점진적인 경제활동 재개에 따른 느린 속도 개선 가능성에 무게를 둬야할 것"이라고 판단했다.

오태동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연준의 자산 매입 규모는 확실히 줄었고, 재정지원법안으로 시행된 주요 부양책이 7월에는 소멸되기 때문에 금융시장은 추가 부양책을 원하고 있다"며 "정책 효과로 자산버블이 지속될 수 있지만 인플레이션 압력이 높지 않고 저금리 기조가 지속되고 있는만큼, 대형 성장주 위주로 대응하라"고 조언했다.

 


0
제목

무료상담문의

국내 최고의 인공지능 프로그램을 경험해보세요

보기
닫기